행복한 자립생활의 꿈을 꾸다!

세종시장애인자립생활센터 복지뉴스
복지뉴스

전북장애인들 행군투쟁 후 노숙투쟁 들어간 이유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박지원일자리 댓글댓글 0건 조회조회 115회 작성일작성일 21-05-27 16:13

본문

<제2021-124호> 

 

전북장애인들 행군투쟁 후 노숙투쟁 들어간 이유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1-05-27 15:37:09
전북장애인들의 2박 3일 동안의 행군투쟁 모습(사진 위)과 무주군청 앞에서의 노숙투쟁 모습(사진 아래). ⓒ강민호에이블포토로 보기 전북장애인들의 2박 3일 동안의 행군투쟁 모습(사진 위)과 무주군청 앞에서의 노숙투쟁 모습(사진 아래). ⓒ강민호
전북장애인들이 2박 3일 동안의 행군투쟁에 이어 무주군청 앞에서 노숙투쟁을 감행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24일부터 26일까지 전주시에 있는 전북도청에서부터 무주군청까지 2박 3일 전동휠체어로 행군투쟁을 벌였다.

합의해 놓고도 5개월 넘게 실시를 막고 있는 무주군의 인권감수성 없는 행정에 분노했기 때문이다.

작년 12월 19일 전북도는 무주하은의집전국대책위와 무주 하은의 집 장애인인권침해 사건에 대한 민관합동 전수조사에 합의했다. 그러나 무주군이 몰상식한 조건들을 제시하고 있어 민관합동 전수조사는 아직도 첫 발자국도 내딛지 못하고 있다.

처음 무주군은 민관합동 전수조사에 대해 불필요한 조사라고 주장했다. 더욱이 지난 2월 무주군수는 유승권 전북장애인차별철폐연대 집행위원장과의 면담에서 종사자가 장애인의 속옷을 찍고, 등에 큰 난이 그려진 정도로 멍이 들게 폭행하고 장애인들을 삼청교육대 보내야된다는 발언한 사건을 일상적인 다툼으로 말했다. 굳이 이런 사건에 대한 민관합동 전수조사를 실시 하지 않아도 된다고 주장했다. 특히 무주군수는 유승권 집행의원장의 손이 불편하게 보인다는 이유로 차를 억지로 먹어주는 장애인인권감수성이 없는 행동까지 했다.

무주군수의 이런 말과 행동을 봤었을 때 무주하은의집 장애인 인권침해 사건에 대한 민관합동 전수조사의 난항이 예상됐는데, 현실이 되고 있다.

민관합동 전수조사는 수용시설에서 일어난 장애인인권침해 사건의 진상규명과 장애인들이 계속 살 의사가 있는지 없는지를 조사하는 것이다. 이런 이유로 해당 시설에 종사자들과 장애인들이 조사대상이 되어야 하고, 장애인들에 대해서는 피해 사실 조사와 자립생활 요구조사가 함께 이루어져야 한다.

그런데 무주군은 종사자들만 조사대상자로 하던지 아니면 장애인들만 조사대상자로 할 것을 요구했고, 장애인 상대로는 피해사실 조사만 하던지 자립생활 요구조사만 할 것을 요구하였다.

최근에는 민관합동조사팀이 장애인들에게 자립생활을 하는 방향으로 유도할 수 있다는 이유로 조사상담 과정에 무주군청 공무원이 들어가거나, 녹화나 녹음을 하겠다고 상담원칙에 반하는 조건을 제시하고 있다.

이러한 무주군의 인권감수성이 없는 행정에 분노한 전북장애인들은 시위 차원에서 전북도청에서 무주군청까지 51km의 거리를 하루에 8시간씩 2박 3일 동안 목숨 건 행군을 했다.

26일 무주군청에서 전국에서 온 장애인들과 함께 규탄 집회를 열고 무주군과 면담을 진행했다. 하지만 무주군은 기존의 입장을 되풀이 했고, 전북장애인들은 무주군청 앞에서 무기한 노숙투쟁에 들어갔다.

장애인권 감수성이 없는 행정을 시실 하는 무주군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

*이 글은 전주에 사는 장애인 활동가 강민호 님이 보내온 글입니다. 에이블뉴스는 언제나 애독자 여러분들의 기고를 환영합니다. 에이블뉴스 회원 가입을 하고, 편집국(02-792-7166)으로 전화연락을 주시면 직접 글을 등록할 수 있도록 기고 회원 등록을 해드립니다. 

세종시장애인자립생활센터 044-868-4320
장애인활동지원기관 044-715-5300
활동지원사 교육기관 044-867-4322
주소 : 세종특별자치시 한누리대로 589, 403호(도담동, 해피라움 7)
세종시장애인자립생활센터 044-868-4320 장애인활동지원기관 044-715-5300 활동지원사 교육기관 044-867-4322 팩스 : 044-863-4320
Copyright © SJCIL. RESOURCES. All Rights Reserved.